Pharrell Williams in Korea (퍼렐 윌리엄스 첫 내한공연, 이진욱 등 패셔니스타 총출동)

TIP: Right-click and select "Save link as.." to download video

Initializing link download... Initializing link download.....

[앵커]

지난해 노래 '해피'로 전 세계 '해피 바이러스를' 몰고 온 팝가수 퍼렐 윌리엄스가 광복절을 하루 앞둔 지난 14일 첫 내한 공연을 열었습니다. 많은 스타관객들이 이 공연에 참석해 더욱 이목을 끌었는데요 그 현장, 함께 만나보시죠


지난 14일 저녁, 세계적인 팝스타 퍼렐 윌리엄스의 첫 내한 공연이 열렸습니다.

퍼렐 윌리엄스는 음반업계 권위 있는 시상식인 '그래미어워드’에서 11차례 수상할 정도로 수많은 히트곡을 보유한 아티스트로 지난 해 발표한 ‘해피’는 미국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10주 연속 1위를 지킨바 있는데요

스타일리쉬한 음악과 스타일의 퍼렐 윌리암스인 만큼 국내 많은 패셔니스타들이 그를 보기위해 공연장을 찾아 이목을 끌었습니다

상큼한 단발머리에 노란색 스웨터와 블랙 핫 팬츠로 멋을 낸 배우 최강희가 가장 먼저 모습을 드러냈는데요


[현장음 :최강희]

퍼렐 윌리엄스 팬이에요 스타일도 멋지고 노래 정말 좋고 잘 볼게요~


이어 절친으로 유명한 이동건과 김지석이 나란히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꾸미지 않은듯한 편안한 차림에도 스타일리쉬함이 한껏 묻어나는 두 남자, 이동건-김지석! 여심을 사로잡는 완벽한 비주얼이 그야말로 훈훈함 그 자체였는데요

이지연과의 열애 공개 후 첫 공식석상이었던 이동건은 인터뷰를 요청하자, 열애공개 후의 부담감 탓인지 금세 자리를 뜨는 모습이었습니다


[현장음: 김지석]

'해피'하고 싶어서 같이 친구들과 왔고요 퍼렐 윌리엄스 되게 좋아하는 뮤지션인데 동안의 비결을 오늘 공연을 통해서 배울까 합니다 감사합니다


무심한듯 시크하게, 그야말로 최고의 편안한 내추럴 스타일로 참석한 김C의 모습도 오랜만에 만나볼 수 있었는데요


[현장음: 김C]

놀라운 한국 관객들 앞에서 멋진 공연 기대하겠습니다.


이어, 우월한 비주얼을 뽐내며 입장하는 최시원! 셔츠와 슬렉스로 댄디한 콘서트 관람 패션을 선보였는데요


[현장음: 최시원]

정말 즐거운 공연관람 되시길 바라겠고요 퍼렐 윌리엄스를 열심히 응원하고 사랑해 주시는 것처럼 잠깐의 홍보를 하자면 저희 슈퍼주니어도 많이 사랑해 주시고요 조만간 방송될 [그녀는 예뻤다] 방송도 많은 사랑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한창 촬영 중인 드라마 [그녀는 예뻤다]의 깨알홍보까지 놓치지 않은 최시원! [그녀는 예뻤다]는 MBC 수목드라마 [밤을 걷는 선비] 후속으로 오는 9월 방송예정이라고 하는군요

부드러운 매력의 소유자, 피아니스트 윤한의 모습도 만나볼 수 있었는데요 자체발광 우윳빛 피부와 단정한 올블랙 패션이 눈에 띄었습니다


[현장음: 윤한]

퍼렐 윌리엄스 정말 팬이었고요 해피, 정말 듣고 싶어요 라이브로 오늘 정말 재밌게 보고 가겠습니다 퍼렐 윌리엄스 파이팅


마지막으로 최고의 대세남 이진욱이 여심을 그야말로 '심쿵'하게 만드는 자체발광 꽃미소와 함께 등장했습니다

여기저기서 환호소리가 터져나오기 시작했는데요 특유의 환한 미소로 화답하며 포토존에 선 이진욱!

패셔니스타로 유명한 만큼 콘서트 패션 또한 남달랐는데요 화이트 스니커즈에 줄무늬 팬츠와 회색 티, 그리고 무심한 듯 손에 든 데님재킷까지 패셔너블해 보이는 모습이었습니다


[현장음: 이진욱]

(퍼렐 윌리엄스) 정말 좋아하죠 여기 계신 많은 분들 아마 좋아서 오신 걸로 알고 있습니다 정말 매력적인 뮤지션이고 일단 스타일이 기가 막히잖아요 해피? 해피 무대 기대되네요 기쁜 마음으로 공연보러 왔습니다 잘 보고 갈 거고요 퍼렐 파이팅


이날 공연은 광란의 클럽을 방불케할 만큼 뜨겁고도 완벽했다는 후문! 퍼렐 윌리엄스는 16일 자신의 SNS에 '서울에서 여러분과 광복절을 맞게 돼 감사하다'라며 첫 한국공연에 대한 소감을 밝히기도 했는데요

수많은 관객과, 스타 팬들을 그야말로 '해피'하게 만든 최고의 내한공연 현장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