갱년기 우울증, 운동으로 극복한 59세 여성 보디빌더 오영

Channel: Chosun Media

129,607

TIP: Right-click and select "Save link as.." to download video

Initializing link download... Initializing link download.....

관련기사 바로보기 → http://premium.chosun.com/site/data/html_dir/2015/01/07/2015010701878.html?csmain

구릿빛 피부의 여성이 섹시한 검정색 비키니를 입고 양 팔을 모아 힘을 주면 가슴과 팔에 울퉁불퉁한 근육들이 솟아난다. 마치 액션배우 이소룡의 몸을 연상케 하는 이 여성은 놀랍게도 59세의 여성 보디빌더 오영(코치아카데미 소속)씨다. 더욱 놀라운 것은 오씨가 운동을 시작한지 7개월 만에 보디빌딩 대회에 나가 우승을 차지한 것이다.

지난해 1월부터 보디빌딩을 시작한 오씨는 3개월 후인 4월 첫 출전한 보디빌딩 대회에서 3위에 입상했다. 이어 5월에 열린 대회에서 2위, 그리고 8월 ‘YMCA 보디빌딩 대회’에서 마침내 우승을 했다. 운동을 시작한지 7개월 만에 평범한 전업주부가 역기를 들기 시작해 탄탄한 복근과 조각 같은 근육을 가진 몸짱 아줌마가 된 것이다.

그녀는 어떻게 짧은 시간동안 이런 몸을 만들 수 있었을까? 담당 코치 하용인(39·전 보디빌더 국가대표)씨는 오씨가 “강도 높은 훈련을 젊은 여성들 보다 더 잘 이겨낸다”며 “50대 후반의 나이라곤 도저히 믿기기 힘들 만큼 신체적 능력이 뛰어나다”고 말했다. 스스로 자신을 “국내 최고령 여성 보디빌더(Body builder)”라고 소개한 오씨는 기자 앞에서 일반 남성들도 들기 어려운 100kg의 역기를 거뜬히 들어 보이기도 했다. / 차재문 기자

[Video C] 갱년기 우울증, 운동으로 극복한 59세 여성 보디빌더 오영

http://photo.chosun.com/site/data/html_dir/2015/09/24/2015092403125.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