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balla 1/2 [SeeU/Original] + Eng Lyrics

Channel: udaque


TIP: Right-click and select "Save link as.." to download video

Initializing link download... Initializing link download.....

Check MP3 and Off-vocal from my Soundcloud account!

This song and movie were made for the vocaloid video contest, powered by SBS Arttech. If you think this song is nice enough, please go to and rate this song through the stars on the right side.

이 노래와 영상은 SBS 아트텍 주최 보컬로이드 공모전을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만약 충분히 좋다고 느껴지신다면, 로 가셔서 오른쪽 별점 평가 부탁드립니다. (로그인은 필요 없습니다!)


Lyrics (translated by porifra)

언어의 무게에 짓밟혔던 그 해
the year I was crushed underneath the weight of words
겨울의 어느 매우 추웠던 그 때
that very cold moment of winter
눈 쌓인 길을 홀로 걸어가며 아파하고 있었지
I was walking a snow-covered road alone and hurting

한 걸음마다 과거의 후회를
with every step regrets of the past
한 걸음마다 숨기고픈 일을
with every step things I wanted to hide
종이에 쓰고서 눈 속에 몰래 감추려고 했을 때
I wrote down on a paper and the moment I tried to hide them underneath the snow

참새 한 마리 내게 다가와서
a sparrow came to me and said
"눈이 녹으면 다 보여질꺼야"
"when the snow melts it'll all be seen"
한 마디 말하고 몇 걸음 걷더니 날아가버렸지
one sentence, hopped some and flew away

뒤를 돌아보니 발자국 사이로
when I looked back between the footsteps
캔버스 하나가 놓여져 있었고
laid a canvas
그 위에는 물고기 머리 하나가 그려져있었지
and on it a head of a fish was drawn on it

불완전연소되어 의미를 잃어버린 듯
losing meaning in incomplete combustion
입김에 쉽게 감춰지는 형이상학적인 그 표정
that metaphysical expression easily hidden in the winter breath
존재 가치에 목마른 그의 모습을 보는게 흡 사 거울을 보는 것 같아 두려웠어
I was afraid of looking at his shape so thirsty for the value of existence since it was like looking into a mirror

꽃밭에 덩그러니 놓여진 재떨이 속 잿빛에 물든 듯한 과거를
the gray past inside the ashtray lying in a flowerbed
잊으려 달려갔던 거리에 우두커니 혼자서 방황하는 현재를
the present lonely wandering in the middle of the streets I've run to forget

아무 말 없던 물고기 불현듯
the wordless fish suddenly
자기소갤 하지, "내 이름은 카바야,
introduces itself, "My name is Caballa,
지금은 비록 머리뿐이지만
even though right now it's just my head
날 때부터 정해진 내 이름은 카바야"
my name from the moment I was born is Caballa."

자신의 없어진 몸을 찾아달라고
look for its lost body
나에게 나지막히 부탁을 했지
it asked me in a quiet voice,
그것은 분명히 내 자신에게도 도움이 될꺼라며
saying that it would definitely be helpful to me as well.

주위를 샅샅이 찾기 시작하니
while looking around everywhere
어느덧 가로등 하나 둘 켜지고
one by one the streetlamps came on
추운 달빛 아래 두 개의 캔버스를 찾아내어 건넸지
underneath the cold moonlight I found the two canvases and handed them over.

두번째 그림과 세 번째 그림엔
on the second and the third picture
물고기의 반토막이 없었고
half of the fish wasn't there
빨간 속살이 허무하게 보여 눈물을 훔쳤지
and at the stark sight of the red inner flesh I started to cry.

카바야는 나를 보며 여전히 자기 자신의 이름은 그대로라고 담담하게 말했어
Looking at me, Caballa calmly said that its name was still what it was.
그림 한 장속 자신도, 반쪽 짜리인 자신도
itself in one picture, and itself with only half a body
여전히 모두 계속 사랑한다고
all of itself it still loves.

갑자기 바람 하나 불어와 겨울 바람
suddenly a wind blew, winter wind
내음이 나의 머릴 깨우고
smell woke my head
반쪽의 자신마저 껴안은 그 모습이
and that figure hugging even the halved body of itself
너무나 눈부시게 보였어
looked so brilliant in my eyes

정신을 차리고서 두 번째 그림 속의 등 위에 날개를 그려줬어
collecting my thoughts I drew wings on top of its back in the second picture
눈동자 속에 비친 내 모습도 이제는 따스히 어루만져 줄테니
I will warmly embrace even the reflection of myself in its eyes,

꽃밭에 덩그러니 놓여진 재떨이 속 잿 빛에 물든 듯한 현재를
the gray present inside the ashtray lying in a flowerbed,
살면서 일그러진 자신을 사랑하며 상처가 아물어질 미래를
the future where in living loving my crooked self the wounds will he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