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데스크]중학생,임신한 여교사 폭행

Channel: 광주MBC뉴스

80,011

TIP: Right-click and select "Save link as.." to download video

Initializing link download... Initializing link download.....

(앵커)
임신 6개월의 중학교 여교사가 학생에게 폭행을 당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교사가 수업시간에 휴대전화를 쓰고 있는 학생을 꾸중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일이었습니다.

김인정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23일, 한 중학교 3학년 교실의
1교시 수업시간.

수업에 들어온 38살 김 모 교사는
교과서를 가지고 오지 않은 서 모 군이
휴대전화를 바라보는 모습에
"가지고 나오라"고 꾸중하며
꿀밤을 때렸습니다.

(c.g)꿀밤을 맞은 서 군은 임신 6개월인
김 교사의 옆구리와 배 부근을
2차례 주먹으로 때렸고,
김 교사는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인터뷰)
광주 북부경찰서 관계자/
"순간의 감정을 못 이기고 선생님도 내가 임신부인데 네가 날 때리냐.. 그런 형태에서 한 겁니다."

병원 검사 결과 현재까지는 다행히
태아나 김 교사에게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학교 측은 다음날, 교권보호위원회를 열고
서 군에 대해 전학 권고조치를 내린 뒤
학교장 명의로 서 군을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교육청은 학생과 학부모 측이 반성하고 있고
어떤 처벌이라도 받겠다고 말하고 있다며
경찰 사건 처리가 끝나는대로
학생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mbc뉴스 김인정입니다.